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시간 사설] 의원징계 형평성이 없다



성폭행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무소속 심학봉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특위가 제명을 의결했다. 본회의에서 재적 3분의 2가 찬성하면 그는 윤리문제로 제명되는 헌정사상 첫 의원이 된다. 그런데 3억5000만원 이상의 불법자금을 받은 새정치연합 박기춘 의원은 징계를 받지 않고 있어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사유 발생 10일 이내’라는 징계발의 규정 때문이라는데 이는 매우 불합리한 것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