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대통령 청년펀드 2천만원 기부…매달 월급서 20%씩 기부도 약속

朴대통령 청년펀드 2천만원 기부 [사진 중앙포토]




 

'朴대통령 청년펀드 2천만원 기부',



박근혜 대통령이 청년 일자리 해결을 위한 펀드 조성에 일시금으로 2000만원을 기부해 화제다



뿐만 아니라, 朴대통령은 매달 월급에서 20%를 기부하기로 약속했다.



16일 황교안 국무총리는 서울 정부청사에서 국무위원 간담회를 개최한 뒤 박 대통령의 기부 계획과 펀드 운영 계획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난 15일 국무회의에서 노사정 대타협을 계기로 청년 일자리 해결을 위한 펀드를 조성하자고 제안했다.



황 총리가 주재한 국무위원 간담회에선 청년일자리 관련 펀드의 명칭을 ‘청년희망펀드(가칭)’으로 정했다. 황 총리는 “사회적 대타협의 분위기를 이어가고 개혁의 성과를 가시화하기 위해서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무위원, 공공기관장부터 우선 참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일시금으로 2000만원을 펀드 조성을 위한 재원으로 기부하고, 이후에는 본인 월급의 20%를 펀드에 납부하기로 했다고 황 총리는 전했다.



황 총리는 “여당에서도 지도부를 중심으로 벌써부터 동참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안다. 나아가 사회지도층, 공직사회, 민간에서도 자발적으로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펀드의 관리와 운영을 위해 ‘청년희망재단(가칭)’을 신설한다. 연말까지 재단 설립을 마치고 본격적인 사업 시행을 준비할 예정이다. 황 총리는 “조성된 펀드는 청년구직자에 대한 지원,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민간 일자리 창출 등에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구직자와 비정규직 청년들을 대상으로 취업 기회를 확대하는 사업을 진행하게 된다.



'朴대통령 청년펀드 2천만원 기부'

온라인 중앙일보

'朴대통령 청년펀드 2천만원 기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