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난한 집 자녀 교육비, 부잣집과 비교한 자료 보니…차이가 '어마어마'

가난한 집 자녀 교육비 [사진 중앙포토]


'가난한 집 자녀 교육비'



"가난한 집 자녀 교육비, 부잣집의 절반도 안 돼"



증가하는 주거비 부담에 교육비 줄이는 저소득층이 늘고있다.



주거비 부담이 늘어도 고소득층은 자녀 교육에 꾸준히 큰 비용을 투자하지만 저소득층은 교육비 지출 비중을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한 이슈&포커스 최근호의 '학업자녀가 있는 가구의 소비지출 구조와 교육비 부담'을 보면, 학생 자녀를 둔 가구 중 소득이 낮은 1·2분위 가구는 2010년부터 교육비 비중이 주거비 비중보다 작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1998년부터 지난해까지 주거비 지출 비중이 계속 상승한 결과다.



가난한 집 자녀 교육비 [사진 중앙포토]




갈수록 오르는 주거비를 감당하느라 저소득층 가구에서 교육비 지출 비중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금액으로 비교하면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교육비 규모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



반면에 소득이 높은 4·5분위 가구는 1998년 이후 지출에서 주거비 비중이 크게 늘지 않았으나 2000년 이후부터는 줄곧 전체 소비지출에서 교육비를 가장 많이 지출했다.



금액으로 비교하면 1998~2014년에 소득 1분위 가구의 교육비 지출액은 2011년에 가장 많아 29만2천원이었지만, 소득 5분위 가구는 2010년에 가장 많은 63만 2천원을 지출했다.



2000년 기준으로 상위소득 가구는 하위소득 가구보다 교육비를 2.8배나 더 지출했고, 2014년에는 고소득 가구의 교육비 지출이 저소득 가구의 2.6배나 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가난한 집 자녀 교육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