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제 의왕시장 주민소환 투표 청구 서명부 제출

교정시설 유치에 반대하는 의왕시민들이 16일 김성제 의왕시장의 주민소환을 위한 투표 청구 서명부를 의왕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했다. 이날 제출된 서명부에는 모두 2만1004명의 시민이 서명했다. 의왕시 유권자 12만6619명 중 15%(1만8993명) 이상의 주민이 서명해야한다는 소환 투표 요건을 갖췄다.



의왕선관위는 접수일로부터 14일 이내에 심사ㆍ확인작업을 거쳐 서명부에 이상이 없으면 7일 이내에 소환 투표를 발의한다. 발의되면 시장의 직무는 정지된다. 이어 선관위는 발의일로부터 20~30일 이내에 투표를 실시하게 된다. 이에 따라 이르면 오는 11월 중순께 투표가 실시될 전망이다. 투표에서 청구권자의 3분의 1 이상이 투표하고 과반이 찬성하면 시장은 즉시 해임된다.



의왕시통합교도소유치반대주민대책위원회는 김 시장이 시민의 의사를 무시한 채 안양교도소 의왕유치를 추진한 것에 대한 책임을 묻겠다며 지난 7월 14일부터 지난 12일까지 서명운동을 벌여왔다. 여옥태 위원장은 “통합교정시설 유치로 도시 브랜드 가치가 저하될 것을 우려해 수차례 시장에게 의사를 전달했으나 강행하려 해 주민소환 서명부를 제출했다”며 “교정시설이 들어설 수 없도록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반면 교정시설 유치를 찬성하는 법무타운 및 도시개발사업 범시민추진위는 성명을 통해 “의왕시장 주민소환 서명작업에 문제가 있다. 법무타운 조성과 도시개발 사업은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왕시는 올초 정부부청 등과 왕곡동 일대에 교정시설, IT 벤처타운 등을 조성키로 하고 안양교도소를 받아들이고 예비군 훈련장을 안양시 박달동으로 이전하는 지자체 간 ‘빅딜’을 협의했으나 주민 반발에 부닥쳐 중단된 상태다.



의왕=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