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스북에 '싫어요' 버튼 생기나





전세계 15억명이 사용하는 대표적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싫어요’ 버튼이 생길 전망이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페이스북에 ‘싫어요’(dislike) 버튼과 유사한 공감 기능을 추가할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저커버그는 15일(현지시간) 미국 팰러앨토 본사에서 진행된 페이스북 이용자와의 질의 응답 시간에서 이같이 말했다. 질의 응답은 인터넷으로 생중계됐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원하는 건 공감을 표시하는 것”이라며 “슬픈 일이 있을 때 ‘좋아요’(like) 버튼을 누르는 건 이용자들을 불편하게 만들며, 자신들이 공감하고 있음을 표현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에는 다른 이용자의 게시물에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모양의 ‘좋아요’ 버튼을 누를 수 있는 기능이 마련돼 있다. 하지만 이용자들은 슬픈 일이나 분노할만한 일이 있을 때 ‘좋아요’ 버튼을 누르는 것이 적절치 않다며 ‘싫어요’ 버튼도 만들어줄 것을 요구해 왔다. 페이스북은 그 동안 “이용자들이 긍정적인 상호작용을 하길 바란다”며 이를 거부해 왔다.







저커버그가 새로운 공감 버튼 도입을 시사했지만 문제는 간단치 않다. 다른 사용자의 게시물을 깎아 내리거나 비난하는 용도로 사용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저커버그가 “누군가 슬퍼하거나 화가 났을 때 공감을 표현하기 위한 용도로 해당 버튼 사용을 제한하길 원한다”고 말한 것도 이런 우려 때문이다.



저커버그는 “싫어요’ 버튼을 만드는 것은 매우 복잡한 문제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조만간 테스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족 구성원이 사망하거나 난민 위기와 같이 슬픔을 나누고 싶어하는 이용자들의 요구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이 새로운 공감 버튼을 언제 도입하게 될지, ‘싫어요’ 혹은 다른 이름을 붙이게 될지는 확실치 않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저커버그가 말한 이상의 언급은 피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