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칼럼쇼 오후 2시 예고] 브라질 카를로스 “7대1로 독일에게 졌지만…"





 

1년이 지났다. 브라질 국민들은 ‘미네이랑의 비극’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지난해 7월 8일 브라질월드컵 4강전의 충격적인 결과말이다. 독일이 브라질을 7대 1로 눌렀던 경기. 때리면 여지없이 들어갔던 전차군단의 무지막지한 슛, 그리고 관중석에서 눈물을 터뜨리던 소년 팬의 모습…



그날을 떠올릴 때면 조카들의 울음이 항상 겹친다는 카를로스 고리토(29ㆍ브라질)이 중앙일보 오피니언 방송 ‘비정상칼럼쇼’ 17회에 출연했다. 비극을 안긴 독일 출신 다니엘 린데만(29)과 축구강국 이탈리아의 알베르토 몬디(31)도 함께 출연했다. 비정상칼럼쇼는 중앙일보 지면에 ‘비정상의 눈’ 칼럼을 연재 중인 JTBC ‘비정상회담’ 출연진이 벌이는 칼럼 토크쇼다. 그들이 지면에 쓴 칼럼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번엔 고리토가 지난달 20일 쓴 [카를로스 고리토의 비정상의 눈] 7대 1로 진 브라질 오히려 희망을 찾았다를 바탕으로 대화했다.



칼럼은 제목처럼 대참사를 딛고 일어선 브라질 국민의 희망과 성취를 말하고 있다. 고리토는 “브라질이 역사적으로 큰 패배가 몇 개 있었다. 그 첫번째는 1950년 브라질월드컵에서 우루과이에게 2대1로 진 경기”라고 했다. 이 경기는 ‘마라카낭의 비극’이란 별명이 붙었다. 브라질은 국민 모두가 승리를 믿고 있었지만, 우루과이 공격수 기지아에게 일격을 당해 패했다. 기절한 사람이 속출했다. 경기 당시 브라질의 유니폼 색깔을 흰색에서 노란색으로 바꿀 정도로 국민에게 큰 충격을 안겼던 경기다.



고리토는 ”50년 월드컵의 망령이라는 말도 생겼다“고 했다. 그는 “하지만 1958년 스웨덴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우승했고, 새로운 수도 브라질리아도 만들었다”며 “50년대는 브라질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시기였다. 보사노바가 그때 생겼고, 그 시기는 브라질의 황금시기로 기억된다”고 했다. 고리토는 모두 50년의 충격적인 패배에서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년에 7대 1로 졌잖아요. 하지만 5년, 10년 뒤엔 제 2의 황금시대가 될 거라고 믿는다. 그게 나의 희망이다.” 고리토의 눈은 반짝였다. 패배를 안긴 독일인 다니엘과 몬디도 그의 의견에 힘을 보탰다.



이들이 나눈 더 자세한 이야기들은 16일 수요일 오후 2시 중앙일보 홈페이지 오피니언 코너(http://joongang.joins.com/opinion/opinioncast)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