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석 보름달 27일 오후 5시 50분 뜨고 올해 가장 크다





추석 보름달은 27일 오후 5시 50분에 떠오른다. 크기는 올해 보름달 중 가장 크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추석 당일(9월 27일) 보름달이 서울 기준으로 오후 5시 50분에 떠오를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때 달은 완전히 둥근 모습은 아니다. 달은 점점 차올라 추석 다음날인 28일 오전 11시 50분에 완전히 차오른다. 완전히 차오른 달은 지평선 아래로 내려간 이후라 관측할 수 없다. 한국천문연구원은 “한국에서 관측할 수 있는 가장 둥근 보름달은 28일 오전 6시 11분 서쪽 지평선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보름달은 크기가 가장 크다. 달은 지구 주위를 타원궤도로 공전하기 때문에 지구에서 관측하는 달의 크기는 항상 변화한다. 추석 보름달은 달과 지구의 평균거리 38만㎞보다 2만3000㎞ 가까운 곳에 위치한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추석 보름달은 올해 가장 작았던 3월 6일의 보름달보다 약 14% 크게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