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부전선' 여진구, "욕을 맛깔나게 하는 것에 대해 고민" 욕설 연기 욕심 '귀여워'

`서부전선 여진구` [사진 일간스포츠]




`서부전선 여진구` [사진 일간스포츠]


'서부전선 여진구'



'서부전선' 여진구, "욕을 맛깔나게 하는 것에 대해 고민" 욕설 연기 욕심 '귀여워'



배우 여진구가 욕설 연기에 대해 말해 화제다.



여진구는 15일 자양동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서부전선' 언론 시사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여진구는 "욕은 촬영 전부터 욕심이 났다" 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욕을 맛깔나게 하는 것에 대해 고민했다"고 밝혔다.



`서부전선 여진구` [사진 일간스포츠]




또 여진구는 "욕은 설경구 선배가 먼저 해서 정당방위다"며 주위를 폭소케 했다.



설경구·여진구가 출연하는 '서부전선'은 농사 짓다 끌려온 남한군과 탱크는 책으로만 배운 북한군이 전쟁의 운명이 달린 비밀문서를 두고 위험천만한 대결을 벌이는 내용을 담은 영화이다. 전쟁과는 아무런 상관없는 평범한 두 사람이 쫄병이 되어 서부전선이라는 전쟁의 한복판에서 만나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무사귀환'이라는 코드에 담아 따뜻한 휴먼 드라마로 풀어낸다. 온 가족이 함께 모이는 민족의 명절 추석, 남녀노소 누구나 공감하며 볼 수 있는 영화로 주목 받고 있다. 웃음과 감동을 담아냈던 '웰컴 투 동막골' '국제시장'과 같은 휴먼드라마 장르의 흥행 계보를 이어나갈 영화로 평가 받고 있어 많은 관객들의 기대를 받고 있다.



천만 영화 '실미도', '해운대'부터 '감시자들', '박하사탕', '해결사' 등 다양한 장르에서 대체 불가능한 연기를 선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흥행수표인 설경구와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를 통해 청룡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하였고, 브라운관에서도 아역연기와 성인연기도 거뜬히 소화하는 등 스타성과 연기력을 모두 인정받은 차세대 스타 여진구가 만나 완벽한 호흡과 최고의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영화 '서부전선'은 오는 24일 개봉 된다.



이에 네티즌은 "서부전선 여진구 욕 기대해봐야지" "서부전선에 설경구 나오네" "서부전선 여진구 오빠 화이팅" 등의 반응을 남겼다.



'서부전선 여진구'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서부전선 여진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