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 수원 경찰관 여고생 성추행

경기도 수원시의 한 파출소 경찰관이 여고생을 수차례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여고생은 자신이 맡은 가정폭력 사건의 가해자였다. 이 경찰관은 상담과 보호를 해준다는 이유로 여고생에게 접근했다.



경기찰청 성폭력특별수사대는 16일 A경위(49)를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붙잡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경위는 지난 9일 오후 8시 40분쯤 자신의 차에서 B양(18ㆍ고3)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다. 이어 이틀 뒤인 11일 오후 4시쯤에는 B양의 집으로 찾아가 “음료수 한잔 달라”며 들어간 뒤 강제로 입을 맞추는 등 추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A경위는 지난달 16일 오전 7시쯤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B양을 알게 됐다. 당시 B양의 어머니가 “딸이 휴대전화로 머리를 때렸다”고 신고했다. B양은 어머니와 둘이 살고 있다.



A경위의 범행은 B양이 지난 14일 경찰서를 찾아가 상담하면서 드러났다. 이에 경찰은 A경위를 긴급체포했다. A경위는 범행사실 상당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경위의 추가범행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