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상 아내 심혜진, 백선생에 감사 "남편 윤상 몰라보게 달라져 배는 나왔지만…"

심혜진




심혜진, 백선생에 감사 "남편 윤상 몰라보게 달라져"



배우 심혜진이 백종원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15일 방송된 tvN '집밥 백선생'에서는 미국에 있는 아내 심혜진과 두 아들에게 손수 집밥을 차려주고 돌아온 윤상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선 이렇게 자신의 요리로 오랜만에 만난 가족과 풍성한 만찬을 즐기고 온 윤상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미국에 있는 심혜진과 두아들을 방문한 윤상은 앞치마를 두르고 주방에 들어서 닭다리 스테이크를 준비했다.

심혜진은 요리 초반 느릿느릿 닭다리를 세심하게 다듬는 남편을 보고 "오늘 중으로 먹을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우려하던 걱정과 달리, 윤상은 능숙한 솜씨로 닭다리 스테이크에 볶음밥, 중국식 계란 프라이까지 완벽한 플레이팅을 선보여 가족들을 놀라게 했다.



심혜진은 남편의 달라진 모습에 감동 "안 그래도 '남편이 밥이라도 할 줄 알게 된 후에 떨어져 있었어야 했나'라는 후회를 많이 했다”며 “요새는 남편이 직접 만든 반찬 사진을 찍어 보내주곤 할 정도로 몰라보게 달라긴 걸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심혜진은 "요즘 배는 좀 나왔지만 밥 한 끼 해먹을 수 있는 사람이 돼서 마음이 놓이고 더 멋있어 보인다. 백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백종원에게 감사의 영상 편지도 보냈다.



한편 영화배우 심혜진과 동명이인으로 데뷔 때부터 주목을 받았던 윤상의 아내 심혜진은 결혼 당시 SBS ‘모델’ ‘파트너‘ 등에 출연하며 인기를 모은 바 있다.



심혜진은 연기 뿐 아니라 SBS ‘인기가요’ MC는 물론 CF모델로도 활동하는 등 연예계 다방면에서 맹활약을 했다.



심헤진과 윤상은 윤상의 노래 ‘언제나 그랬듯이’의 뮤직비디오 촬영 때 만난 것이 인연이 돼 결혼에까지 골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집밥 백선생' 윤상 아내 심혜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