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쉬운 해고 강제하지 않을 것”

박근혜(얼굴) 대통령은 15일 “노동자 여러분의 고뇌에 찬 결단이 결코 희생을 강요하고 쉬운 해고를 강제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단 내린 한국노총에 감사 … 국회도 조속히 법안 통과를”
노동개혁 고통분담 차원서 청년 일자리 펀드 만들기로

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노사정위원회의 대타협과 관련해 “시대적 소명에 부응해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신 노사 지도자들, 특히 한국노총 지도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번 합의는 1998년 외환위기 당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협약 이후 17년 만에 성사된 사회적 대타협”이라며 “저성장과 고용창출력 저하라는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노동시장 개혁을 추진하기로 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년 일자리 펀드’를 조성하라고 정부에 지시했다.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은 브리핑에서 “국무회의에서 청년 일자리 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며 “박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은 노동개혁을 위해 고통을 분담한다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안 수석은 “청년들이 일자리 기회를 더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청년 일자리 펀드’ 혹은 ‘청년 희망 펀드’ 같은 펀드를 만들 것”이라며 “사회 지도층을 중심으로 각계각층의 참여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노동개혁 관련 법안에 대해 “이념과 당을 떠나 대승적 차원에서 정기국회 내에 조속히 통과시켜 상생의 시대를 만드는 데 동참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