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위성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

미국 정부는 북한이 다음달 10일 노동당 창건 70주년을 맞아 장거리 로켓 발사 가능성을 언급하자 강력 경고를 날렸다. 존 커비 국무부 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떤 위성 발사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명백하게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로켓 발사에 강력 경고
중국 “북, 신중히 행동해야”

 그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모든 행위를 중단하고 ▶미사일 발사 실험을 유예하며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어떤 발사도 중지하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방법으로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촉구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가 여러 차례 나와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할 경우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으로 간주하고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훙레이(洪磊)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15일 “북한은 주권국가로서 우주의 평화적 이용 권리가 있지만 이 권리는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의 제한을 받고 있다”며 “우리는 유관국(북한)이 신중한 행동을 함으로써 한반도와 지역의 긴장을 초래하지 않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위성이라고 칭하는 경우에도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는 명확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미국·한국과 연대하면서 북한에 도발적 행동의 자제와 안보리 결의 등의 준수를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도쿄=김현기·이정헌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