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체육진흥공단 수억 횡령 혐의 압수수색

검찰이 15일 수억원대 체육진흥기금을 횡령한 혐의와 관련해 국민체육진흥공단 본부 등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이번 수사가 국민체육진흥공단으로부터 운영 예산을 지원받는 대한체육회 등을 비롯해 체육계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대한체육회도 수사 가능성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임관혁)는 이날 서울 송파구 방이동 소재 체육진흥공단 본부와 산하기관인 한국스포츠개발원 등 5~6곳에 검사와 수사관 등 30여 명을 투입해 기금 집행 내역 등을 확보했다.



 체육진흥공단은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정부 출연금과 경륜, 경정, 스포츠 토토 사업의 수익으로 체육진흥기금을 조성해 대한체육회 등에 국가 보조금 명목으로 지급하고 있다. 지난해에만 대한체육회 120억원 등 1600억원의 기금을 집행했다고 한다.



 검찰은 체육진흥공단이 산하 스포츠개발원을 통해 2010~2014년 스포츠용품 개발·판매 업체에 연구개발(R&D)비를 지원하는 과정에서 특정 업체에 과다 지급한 정황을 포착했다. 골프의 비거리를 늘려주는 샤프트(shaft·골프대) 개발 사업업체 A사 등에 실제보다 많은 100억원의 예산을 집행했다는 것이다.



 검찰은 앞서 국세청이 조세포탈 혐의로 체육진흥공단을 고발한 사건도 살펴볼 예정이다. 국세청은 올 상반기 “체육진흥공단이 임직원의 직무수행 경비를 비과세 수당으로 처리해 소득세를 누락하고 스포츠용품 업체로부터 협찬 물품을 받으면서 부과세를 신고하지 않는 등의 방식으로 800억원의 세금을 내지 않았다”며 공단을 고발했다.



 이에 대해 공단 관계자는 “35억원은 행정상 실수로 누락한 것이고 나머지에 대해서는 국세심사위원회에 불복 신청을 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스포츠개발원의 연구비 과다 지급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 수사를 지켜봐야 상황을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