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헌재 연구관, 강남역서 몰카 찍다 잡혀

현직 헌법재판소 헌법연구관이 지하철역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체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헌법연구관 A씨(40)를 성폭력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5시2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앞서 가던 여성의 뒷모습을 휴대전화로 수십여 초간 동영상 촬영을 했다. 이 같은 A씨의 행동은 순찰 중이던 경찰에게 발각돼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체포 직후 조사에서는 자신의 직업에 대해 공무원이라고만 밝히고 구체적으로 진술하지 않았으나 경찰의 신원 확인을 통해 헌재 소속임이 드러났다. 경찰은 14일 헌재에 A씨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 A씨는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사법연수원을 수료하고 헌법연구관으로 근무해왔다고 한다. 헌법연구관은 판사는 아니지만 헌재 재판부에 소속돼 사건 심리에 참여하면서 판사에 준하는 대우를 받는다.



 헌재는 경찰의 통보를 받은 뒤 A씨를 헌법재판연구원으로 인사조치했으며 징계위원회를 열어 A씨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유성운·이유정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