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민 100명 중 2명은 IS 대원” 두려움에 떠는 유럽

14일(현지시간) 국경을 통제한 독일의 프라이라싱 기차역에서 엄마 품에 안긴 난민 어린이가 경찰을 바라보고 있다. [AP=뉴시스]


2차 대전 이후 최악의 난민 유입사태를 겪고 있는 유럽이 설상가상 테러 위협에 떨고 있다. 쏟아져 들어오는 난민 틈에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대원들이 잠입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성서엔 낯선 자 환영하라지만 … ”
교황, 테러 가능성 언급하며 우려
IS 요원 “4000명 유럽 잠입” 주장



 프란치스코 교황은 14일(현지시간) “IS 무장 세력이 난민 행렬에 섞여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교황은 이날 포르투갈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탈리아 남부 시칠리아 섬에서 400㎞ 떨어진 곳에 놀랄 만큼 잔인한 테러리스트 그룹이 있다”며 “이들이 난민으로 가장하고 유럽으로 잠입할 위험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성서는 ‘낯선 자를 환영하라’고 말하지만 안전과 관련한 사전 예방책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교황이 IS의 테러 가능성에 대해 직접 경고하는 것은 IS가 바티칸과 프란치스코 교황을 테러 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다. IS가 교황을 테러 타깃으로 삼고 있다는 사실은 여러 차례 드러났다. 선전 잡지 ‘다비크’에 바티칸 돔 위에 IS의 깃발을 꽂은 합성 사진을 공개했으며, IS 대원들이 바티칸 테러를 위해 이탈리아를 여러 차례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오는 22일부터 미국을 방문하는 교황에 대한 테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데, 이 역시 IS가 계획하는 테러일 가능성이 크다고 영국 텔레그래프는 지적했다.



 시리아발 난민 100명 중 2명 꼴로 IS 대원이 숨어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엘리어스 보우 사브 레바논 교육장관은 14일 레바논을 방문한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에게 “IS가 어린이를 포함한 난민들 일부를 포섭해 터키· 그리스를 거쳐 유럽으로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사브 장관의 주장대로라면 영국이 2020년까지 받겠다고 공언한 시리아 난민 전체 2만 명 중 400명은 IS 대원인 셈이 된다. 그는 “일자리도 교육도 없는 난민 수용소 같은 곳은 IS가 대원을 모집하기 좋은 곳”이라며 “IS에 포섭된 난민들이 우후죽순으로 늘어나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까지 시리아 난민 1만 명을 수용하기로 한 미국에서 반대 여론이 컸던 것도 IS에 의한 테러 가능성 때문이었다. 마이클 매콜 미국 하원 국토안보위원장은 “난민들이 유입되면 우리는 그들이 누군지 제대로 알 길이 없다”며 “난민 수용은 IS 대원들의 잠입 가능성을 키우는 매우 무모하고도 위험한 정책”이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한 IS 소속 정보요원이 “유럽에 잠입한 IS 대원이 4000명이 넘는다”고 주장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 요원은 온라인 매체 버즈피드에 “서방 선진국들의 난민 배려정책을 이용해 대원 4000명이 잠입했다”며 “이들이 난민 루트를 따라 유럽 전역에 침투할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영국 데일리익스프레스는 “터키의 한 난민 밀입국업자가 IS 대원 10여 명이 유럽에 잠입하는 것을 도와준 사실을 시인했다”고 보도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