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구미 물싸움 해결책 찾기, 내주 여섯 번째 만남

“깨끗한 낙동강 물 같이 좀 먹자. 정부도 문제없다고 하지 않았나.”(대구시)



취수원 이전 놓고 6년째 갈등
올해 5차례 협의회도 성과 없어
구미 “수량 줄고 수질 악화될 것”
대구 “전문기관에 조사 맡기자”

 “수량이 줄면서 수질이 나빠질 수 있다. 농가 피해와 주변의 개발 제한도 우려된다.”(구미시)



  대구시와 구미시의 낙동강 취수원 이전 협상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좀처럼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최근 취수원과 관련한 대구·구미 민관협의회 위원장들이 가시 돋친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협상이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그런 가운데 다음주 중 두 지역 민관협의회가 다시 열린다. 이 자리에서 대구시 측은 새로운 제안을 할 예정이다. 대구가 취수할 경우 구미 지역 낙동강의 수량이 줄고 수질이 나빠지는지 전문기관에 의뢰해 조사하자는 내용이다. 문제가 있다는 결론이 나오면 구미 지역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보상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민관협의회는 지난 3월 이후 다섯 차례 열렸지만 성과가 없었다. 최정한 대구시 물관리과장은 “이는 두 지역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가장 합리적인 방안”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구미시 입장은 확고하다. 이호경 구미시 수도과장은 “우리의 요구는 취수원 이전을 백지화하라는 것”이라며 “수량·수질조사는 취수장을 함께 사용하는 것을 전제로 할 때나 가능한 얘기”라고 잘라 말했다.



 두 지역간 감정 대립도 심화되는 양상이다. 구미 지역의 취수원 이전 반대 목소리에 양명모 대구 민관협의회 위원장이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10월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대구시가 자체적으로 이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윤종호 구미 민관협의회 위원장은 지난 9일 “취수원 이전을 백지화해야 한다. 구미시의 입장을 도외시할 경우 취수원 이전 반대 10만 명 서명운동과 시민 궐기대회를 열겠다”고 경고했다.



 양측은 이번 협의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각자의 계획대로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대구시는 지난 2월 국토교통부가 마련한 용역 결과대로 취수원의 구미 이전을 국토부에 요구할 계획이다. 반면 구미시는 용역 결과를 폐기하도록 국토부에 요구하는 시민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낙동강 물싸움은 2009년 발암 의심물질인 1, 4-다이옥산이 구미공단에서 낙동강으로 유출되면서 본격화했다. 낙동강은 대구 수돗물의 70%인 54만6000t을 취수하는 곳이다. 현재 달성군 매곡리에서 취수해 매곡·문산정수장에서 정수한 뒤 시민에게 공급한다. 매곡리는 구미공단으로부터 30㎞ 하류에 위치해 있다. 대구시는 구미시 취수장인 해평취수장을 이전 후보지로 꼽았다.



 구미시는 강하게 반발했다. 해평취수장의 수량이 줄고 수질도 나빠질 수 있다면서다. 대규모 취수를 할 경우 상류 지역 개발에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취수원을 옮길 게 아니라 낙동강의 수질 개선으로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토부는 일단 대구시의 손을 들어준 상태다. 지난 2월 해평취수장에서 하루 44만8000t(2025년 수요량 기준)을 취수해 43만t은 대구에서, 나머지는 칠곡·고령·성주군에서 사용하도록 하자는 용역 결과를 내놓았다. 물은 낙동강변에 48㎞의 관로를 설치해 매곡·문산정수장으로 옮긴다는 구상이다. 공사비는 3300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했다.



김윤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