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경남 110개 업체, 오늘 청년 일자리박람회

청년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부산·울산·경남 지역 청년 일자리박람회가 16일 오전 10시30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열린다.



해운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개최하는 이번 박람회에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주관기업인 롯데·두산·현대중공업·LG그룹의 65개 계열사와 협력사, 지역의 강소기업 53개사 등 110여 개 업체가 참여해 1000여 명을 채용한다. 현장에서 서류 접수와 채용 상담, 현장 면접 등이 이뤄진다.



 박람회에선 창업을 지원하는 창조경제관과 청년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청년고용정책홍보관, 구직자를 위한 취업 컨설팅관 등이 운영된다. 또 취업·진로 상담과 이력서 작성, 면접 컨설팅 서비스가 제공된다. 세미나관에서는 롯데와 두산그룹 인사 담당자의 채용 상담과 채용 설명회, 청년위원회 강영훈 위원의 특강 등이 마련된다. 구직자는 면접 메이크업과 사진 촬영, 적성검사도 받을 수 있다.



 기업별 모집 직종과 자격 요건 등은 일자리박람회 홈페이지(busanjobfair.co.kr)에서 확인하면 된다. 구직자가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자격증 사본 등을 지참하면 당일 현장 면접이 가능하다. 홈페이지에서 사전 참가 신청을 하면 대기시간을 줄일 수 있다. 앞서 부산시는 이날 오전 9시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청년 취업 활성화 방안 등을 놓고 현장 토론회를 연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