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동 좀 하는 세계 군인 내달 2일 문경 총집결

지구촌 최대 군인 스포츠 축제인 2015 경북 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가 10월 2일부터 11일까지 문경 등 경북 일대 8개 시·군에서 열린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5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올해 문경 대회에는 120여 개국 7500명의 선수단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스포츠를 통한 우정’이란 구호 아래 1995년부터 4년마다 열리는 세계군인체육대회는 올해가 6회째다. 한국에서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종합스포츠대회 규모로는 올림픽·유니버시아드에 이어 세 번째로 크다. 축구 등 19개 일반 종목에 육군5종 등 5개 군사종목을 포함해 모두 24개 종목이 열흘간 펼쳐진다. 골프 허인회(28), 사격 음빛나(24) 등이 출전한다. 고명현 국군체육부대장은 “금메달 25~30개를 따내 종합 3위에 오르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120개국 7500명 참가 체육대회

 조직위는 2015 광주 유니버시아드를 모델로 삼아 비용을 최소화했다. 24개 종목 중 3개 군사종목을 제외한 경기장은 기존 시설을 보수해 활용한다. 선수촌(아파트)을 신축하지 않고 이동식 숙소(카라반형)를 활용한다. 이를 통해 766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북한은 이번 대회 불참 의사를 밝혔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