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48개 스타트업 창업에 100억 지원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출범 1년을 맞았다. 삼성은 15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최양희 미래부 장관과 권영진 대구시장, 김선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장과 이상훈 삼성전자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가졌다.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 1년
원단 디자인사 매출 40배 성장도

 지난 1년간 벤처 조기육성 프로그램인 C랩을 통해 35개 벤처와 스타트업이 각 투자금 2000만원을 종잣돈 삼아 투자자문과 창업 멘토링을 받았다. 창업 1년 만에 매출을 내기 시작한 기업도 3곳이나 됐다. 삼성전자 사내 교육과정을 응용해 ‘삼성식’으로 만든 합숙 프로그램을 거쳐간 기업도 38개에 달했다. 삼성이 1년간 청년창업지원펀드와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지원한 금액은 총 100억원으로, 이 돈은 48개의 벤처와 스타트업의 초기 운영과 창업에 쓰였다. 원단 디자인 및 설계 프로그램 벤처회사인 월넛은 삼성벤처투자로부터 투자를 받아 매출이 지난해 3000만원에서 올해 12억원으로 약 40배 성장할 전망이다.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선 곳들도 속속 생겨나고 있다.비철금속 표면처리 기술을 갖고 있는 테크트랜스는 최근 미국 유명 전기차 업체와 계약에 성공했다. 의료용 특수모니터 업체인 코제와 유아용품 회사인 구니스 역시 미국과 유럽,중국 기업들과 납품계약을 협의 중이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