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연 성분 80%로 냄새 걱정 끝 … 샴푸하듯 염색하세요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샴푸를 사용하듯 짜서 3분간 문지른 뒤 헹구면 된다. 80% 이상이 자연 성분이라 독하지 않고 냄새가 거의 나지 않는다. [사진 대양라이프]


추석처럼 명절이 다가오면 평소보다 외모에 더 신경을 쓰게 된다. 가족들이 모이는 자리일지라도 모처럼 만나는 데 좀 더 멋지고 젊게 보이고 싶은 것은 인지상정이다. 차례를 지낼 때도 기왕이면 더 좋은 모습으로 임하는 게 조상들을 추모하는 마음에 더 어울리는 것 같다. 그래서 집에서 염색을 할라치면 여간 성가시지 않은 게 사실이다. 집안에 온통 퍼지는 역한 냄새도 꺼려지고 염색약이 피부에 묻으면 잘 지워지지 않아 보기에 흉한 것도 걱정이다. 다른 사람의 손을 빌리는 것도 쉽지 않다.

율 칼라 샴푸염색약
피부에 묻어도 금세 지워져
선착순 300명 무료체험 행사



그러나 이제 이런 걱정은 묻어두고 원할 때 염색을 할 수 있게 됐다. 광덕신약에서 독자기술로 개발한 ‘머리 감는 샴푸식 염색약’을 사용하면 다른 사람의 손을 빌릴 필요 없이 혼자서 머리 감듯 비벼 염색을 끝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치 머리를 감을 때처럼 비벼주면 되는 샴푸식 염색약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천연 성분을 80% 이상 함유하고 있다. 번거롭게 혼합하고 칠하고 오래 기다릴 필요가 없으며 순한 것도 장점이다.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대부분의 염색약은 오랫동안 기다려야 하는 번거로움과 역한 냄새, 염색하고 난 뒤 쉽게 탈색되는 점 등 여러 가지 불편함을 갖고 있다. 흰머리가 늘어나 머리 염색을 하고 싶기는 하지만 번거로움과 독한 냄새 때문에 꺼리는 사람도 적지 않다. 이에 반해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향기로운 냄새와 함께 3분이면 끝나면서도 한번 염색하면 한 달 동안 처음 염색한 모습 그대로 유지된다.



또한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역한 냄새와 머리가 빠지는 문제를 최소화했다. 염색을 한 후 별도로 린스나 트리트먼트를 사용하지 않아도 된다.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수용성 샴푸염색이라 염색 후 피부에 묻은 부분은 머리를 감으면 금세 지워지면서 머리만 까맣게 염색이 된다.



기존 염색약이 많은 비용을 들여서 이·미용실에서 20~30분을 기다려야 하는 것에 비해 샴푸식 염색약인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사용이 아주 간단해 사우나에서도 남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고 쉽게 염색을 할 수 있다.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인체에 유해한 암모니아를 없애고 자연 추출물인 뽕나무·알로에·로즈메리·들국화·캐모마일·세이지·카렌둘라 등 7가지 성분을 사용했다. 80% 이상이 자연 성분이라 독하지 않고 냄새가 거의 나지 않아 염색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



이 같은 장점으로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소비자를 만족시키며 출시 후 100만개 이상 판매가 됐다. 제품 홈페이지에도 “이런 염색약 처음이다” “진짜 간편하네요” 등의 소비자들의 후기가 4000여 건 올라와 있다.



색상은 검은색, 진한갈색, 자연갈색 등으로 다양하게 출시돼 선택의 폭도 넓다.



안구자극·피부자극 등 자극 문제를 해결하고 화학염모제의 독소 걱정도 없애 광덕신약은 염색약 부분에서 대통령상, 국내 우수특허제품 대상, 국제발명대회 금상, 산업자원부장관상, 세계지식 사무총장상 등을 수상했다.



샴푸 방식 염색약 개발로 일본·중국·카자흐스탄·태국·캐나다 등 해외 수출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율 칼라 샴푸염색약은 2개월간 사용해본 뒤 만족스럽지 못할 때엔 무조건 반품할 수 있는 무료체험행사를 한다. 시중가격 10만원인 10박스를 5만9800원에 판매하며 여기에 사은품으로 4박스를 추가로 증정한다. 또 2개월 무료 체험분 1박스까지 모두 15박스로 구성된다. 먼저 제품 속에 별도로 포장된 체험분을 2개월 사용해보고 불만족스러우면 2개월 이내 반품하면 된다. 이번 행사는 추석 특별 사은행사로 300명까지 선착순 한정으로 진행된다.



문의는 1544-0563. 자세한 사항은 인터넷 홈페이지(www.lifedy.co.kr)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