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도 의례음식 전수자가 만든 전통 약과 레몬·시나몬 맛 더해 현대적 디저트로

오색정과·약과·찹쌀떡 등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더 고급스럽고 품격있게 구성한 추석선물세트가 나왔다.



파리바게뜨
한과·중국전병 선물세트 내놔
민속촌과 협업, 찹쌀떡 세트도

 SPC그룹 계열사 파리크라상의 대표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한가위를 맞아 합리적 가격대에 품격있는 추석선물을 찾는 고객을 위해 스테디셀러 품목들을 더 고급스럽고 세련되게 구성한 추석선물을 내놓았다. ▶부드러운 과자 위에 건과일과 견과류를 장식한 오색정과와 밤·팥·녹차·호박 앙금이 들어간 중국 전통 월병으로 구성된 마음담은 전통세트(3만원) ▶국내산 쌀로 만든 전병과 촉촉하고 부드러운 쁘띠만주와 스타볼로 구성된 소망가득 전통세트(2만2000원) ▶팥앙금에 찰떡·밤·유자 등을 넣은 도라야끼, 국산 찹쌀로 구수하고 바삭한 맛을 살린 모나카와 화과자 등으로 다채롭게 구성한 감사가득 전통세트(2만9000원)을 출시했다.



전통 추석 선물을 재해석해 선보인 감사가득 전통세트. [사진 파리바게뜨]




저트 콘셉트를 더한 제품들도 선보였다. 전통식품명인 33호 남도의례음식 문화재전수자 박순애 전통식품명인이 만든 약과에 현대적 디저트 감각을 더한 제대로 만든 디저트 약과와 정성가득 전통세트 2종을 선보였다. 전통식품 장인의 숨결과 모던한 디저트 감각의 절묘한 조화가 눈길을 끈다. ▶제대로 만든 디저트 약과는 전통식품명인이 만든 전통 약과에 레몬과 시나몬이라는 서구적 맛을 더해 동서의 미식 취향을 아울러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했다. 아담한 사이즈의 쁘띠 약과에 피스타치오와 식용 금박 장식으로 럭셔리함까지 더했다. ▶정성가득 전통세트는 레몬·시나몬 맛 디저트 약과와 정갈하게 빚은 4가지 맛의 화과자와 달콤한 양갱으로 구성됐다. 각각 2만원.



 파리바게뜨는 또 한국민속촌과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고운 찹쌀떡세트와 고운 찹쌀떡&약과세트 2종을 내놓았다. 패키지에는 조선시대 찹쌀떡에 대한 스토리텔링를 담아 먹는 재미에 보는 재미를 더했다. ▶고운 찹쌀떡세트는 정성을 다해 빚은 흰떡·쑥떡·자색고구마떡·호두앙금떡 등 4가지 찹쌀떡을 포함하며 ▶고운 찹쌀떡&약과세트는 4가지 맛의 찹쌀떡에 디저트 약과 세트를 포함한다. 각각 1만3000원, 1만4000원.



한국민속촌과 콜라보레이션으로 선보인 고운찹쌀떡 약과세트. [사진 파리바게뜨]




 모던 프렌치 스타일을 담은 선물세트도 출시했다. 프랑스 정통 구움과자 다쿠와즈 2종과 휘낭시에 2종, 마들렌으로 구성된 프렌치 선물세트다. 1만5000원. 또 프랑스 정통 디저트인 마카롱에 한국 전통 원료를 접목시켜 추석 선물로 좋은 인절미 찹쌀떡 마카롱, 흑임자 찹쌀떡 마카롱 등도 선보였다. 2종 모두 개당 1500원으로 원하는 맛을 골라 선물포장할 수 있다.



 ▶상큼한 국내산 가을 사과와 부드러운 크림이 어우러진 롤케익 우리 사과 롤(1만원) ▶가을 향기를 머금은 달콤하고 아삭한 사과가 들어간 사과 파이만주(1만5000원)는 제철 과일을 사용해 가을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추석선물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명절선물도 천편일률적인 품목에서 벗어나 자신의 취향을 드러낼 수 있는 특별한 선물을 찾는 소비자층이 많아지고 있다”면서 “파리바게뜨 추석선물세트는 합리적인 가격대에 고급스럽고 세련된 선물의 가치를 주기 때문에 이번 한가위에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