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야, 김대환 위원장 '사례비·업무추진비' 놓고 공방

[앵커]

오늘(15일)도 국회에서는 총 13개 상임위원회에서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노사정위원회를 대상으로 하는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여야 공방이 치열하다고 하는데요.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유한울 기자! (네, 국회에 나와 있습니다.) 먼저 환노위에서 갑자기 김대환 노사정위원장의 업무 추진비가 문제가 되고 있다고 들었는데 어떤 내용인가요?



[기자]

네, 바로 김대환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지난 4월부터 8월 복귀할 때까지 쓴 업무 추진비가 쟁점이 됐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김 위원장이 물러나겠다고 한 뒤에도 각종 사례비를 받고 관용차 등을 사용한 것을 문제라고 지적한 것인데요.

새정치연합 장하나 의원은 특히 "관용차를 이용하지 않은 날이 없는 것 같다"면서 "도덕적으로 문제가 없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새누리당 김용남 의원은 "김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상황에서 어폐가 있다"면서 반박했습니다.

여기에 대해 김 위원장은 "사무국에서 규정상 지급하지 않을 수 없다고 해서 받은 것"이라며 "합당치 않으면 반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기획재정위원회도 소식을 들어보죠. 최경환 부총리의 출신 고등학교 이야기가 화제가 됐다고요?

[기자]

네, 최경환 부총리가 졸업한 대구고 출신 인사들이 최근 약진하는 것을 일종의 '실세 라인'으로 보는 의혹을 야당에서 제기했습니다.

새정치연합 박영선 의원은 "검찰, 감사원에 이어 이순진 합참의장 후보자까지 군부에도 인맥이 들어섰다"며 '우연의 결과'냐고 물었는데요.

최 부총리는 "대구고 졸업생이 5~6만 명인데 10여 명도 안 되는 사람들로 논리의 비약"이라고 답했습니다.

그 밖에도 정부가 추진하는 재벌 개혁을 두고 야당 의원들은 "일자리 창출은 재벌 대기업이 풀어야 한다"며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JTBC 핫클릭

닷새째 국감…여야, '노동시장 개편' 놓고 공방 예고야 "초이노믹스 총체적 실패"…최경환, 국감서 '뭇매'"최경환 부총리, 중진공에 취업청탁"…야당, 의혹 제기최경환 "대구고 인맥이 많다고? 서울고·경기고는 훨씬 많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