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6세 아들 살해 후 장례까지 비정한 母 '충격'

비정한 엄마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YTN 화면캡처]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6세 아들 살해 후 장례까지 비정한 母 '충격'



자신과 사이 안좋은 남편만 따른 다는 이유로 6살 아들을 살해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여성은 범행 후 태연히 아이의 장례절차까지 진행했다.



경기 남양주경찰서는 14일 살인 혐의로 황모(38ㆍ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황씨는 지난 10일 오후 3시10분쯤 경기도 남양주시 자신의 집에서 아들(5)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황씨는 어린이집에서 데려온 아들의 손과 입을 테이프로 결박한 뒤 욕조에 물을 받아 익사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2~3년 전부터 우울증을 앓아온 황씨가 평소 남편에 대한 불만을 갖고 있었고 자신보다 남편을 더 따르는 아이를 우발적으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황씨는 경찰에서 “가정을 돌보지 않는 남편과 육아문제 등으로 스트레스를 받았고 이로 인해 우울증 치료 중이었다”며 “아들이 남편을 잘 따르는 것을 보고 갑자기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황씨는 범행 후 아들의 옷을 갈아입힌 후 방안에 눕혀놨고 학교에서 돌아온 딸(10)이 발견, 아빠에게 전화해 오후 5시4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황씨는 당초 “아들이 자다가 숨진 것 같다”고 진술했다가 “혼자 욕조에서 놀다 익사한 것 같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경찰은 황씨의 진술이 오락가락한 점을 수상히 여겨 수사에 나섰고 집 근처 폐쇄회로TV(CCTV)에 황씨가 아들을 강제로 끌고가는 모습을 포착했다. 집에서는 아들의 사진을 고의로 훼손한 흔적도 발견했다. 아이의 부검 결과도 익사로 판명됐다. 경찰은 아이의 장례를 치르고 있던 황씨를 검거해 자백을 받아냈다. 경찰은 황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YTN 화면 캡처]

'남편만 따르는 게 미워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