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제차 수리 알선비' 주고받은 정비업체·딜러 적발

[앵커]

외제차 수리비가 비싼 이유가 있었습니다. 자동차 정비업체와 외제차 딜러들이 짜고 알선비를 주고 받으면서 공임비를 부풀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서울 성수동의 한 1급 자동차 정비업체에 들어갑니다.

외제차 공임비가 적힌 명세서 뭉치 등을 찾아냅니다.

이 업체 대표인 44살 이모 씨는 중소 정비업체 관계자들에게 외제차 등 고가의 사고차량을 소개받고 수리비의 40%를 알선비로 줬습니다.

브로커 역할을 한 중소 정비업체 관계자들은 자동차 판매 딜러들에게 고장차량을 소개받았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 3년동안 외제차 430여 대를 수리하며 1억 4590만 원의 대가를 주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정비업체 대표 이 씨가 알선비를 마련하기 위해 차 수리비를 20%이상 부풀렸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별도로 중소 정비업체 관계자들은 하지도 않은 차 유리 코팅을 했다며 보험사에 보험수리비 900여만 원을 받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정비업체 관계자와 딜러 21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다른 범죄 혐의도 살펴볼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대포차 거래로 재테크? 일반인·회사원도 대거 가담남편 페라리-아내 벤틀리 '쾅'…돈 뜯어낸 택시기사차량에 엉덩이를 '쑥'…'헐리우드 액션' 사기단 검거굿값으로 17억 받은 무속인 실형…사기 혐의 기준은?환자에 마취제 주고 "만병통치약"…가짜 한의사 덜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