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0초의 상상력'…지하철서 초단편 국제영화제 열려

[앵커]

출퇴근 할 때 지하철 이용하시는 분들 많으실 텐데요. 삭막해 보이는 지하철에서 영화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한정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흑인을 노골적으로 차별하는 경찰관을 그린 애니메이션.

자신의 일을 서로 미루는, 직장에서의 이야기를 그린 단편.

90초 길이의 초단편 영화들인데 극장이 아닌 지하철에서 상영되는 것이 특징입니다.

올해로 여섯번째를 맞는 서울 지하철 영화제.

전 세계에서 출품된 1000여 편의 초단편 영화 중 26편을 뽑아 서울과 베를린의 지하철에서 동시에 상영하고 있습니다.

위안부 문제 등 무거운 주제에서부터 일상 생활의 단면을 그린 작품까지 다양한 상상력으로 승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김두라/서울시 이문동 : 맨날 보면 광고 같은 것이 많이 나오는데 새로운 사람들이 찍은 내용이 나오니까 신선하기도 하고 재밌다고 생각되는 것 같아요]

최종 수상작 4편은 승객이자 관객인 일반인들의 온라인 투표로 결정됩니다.

[김중향/서울메트로 공연전시담당 : 국내의 영상 문화 활성화에 기여하고 일상의 공간인 지하철에서 영화 관람을 통해 시민들에게 즐거움을 드리기 위함입니다.]

지하철이라는 일상의 공간. 영화도 보는 즐기는 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태양의 서커스 '퀴담' 내한공연…20년 역사 막 내린다할리우드서 통하는 '한국계 얼굴들'…주연급으로 활약과학기술과 예술의 만남…'버려진 공장'의 이색 변신1인가구 터전된 '출세의 땅'…신림동 고시촌의 일상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