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제차 수리비 왜 비싼가 했더니…뒷돈받고 공임비 뻥튀기

[앵커]

외제차 수리 맡겨보신 분들, 비용이 비싸다고 느끼실 겁니다. 자동차 정비업체와 외제차 딜러들이 짜고, 알선비를 주고 받으면서 공임비를 부풀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진 기자입니다.



[기자]

경찰이 서울 성수동의 한 1급 자동차 정비업체에 들어갑니다.

외제차 공임비가 적힌 명세서 뭉치 등을 찾아냅니다.

이 업체 대표인 44살 이모 씨는 중소 정비업체 관계자들에게 외제차 등 고가의 사고차량을 소개받고 수리비의 40%를 알선비로 줬습니다.

브로커 역할을 한 중소 정비업체 관계자들은 자동차 판매 딜러들에게 고장차량을 소개받았습니다.

이씨 등은 지난 3년동안 외제차 430여대를 수리하며 1억 4590만원의 대가를 주고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정비업체 대표 이씨가 알선비를 마련하기 위해 차 수리비를 20%이상 부풀렸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별도로 중소 정비업체 관계자들은 하지도 않은 차 유리 코팅을 했다며 보험사에 보험수리비 900여만원을 받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정비업체 관계자와 딜러 21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다른 범죄혐의도 살펴볼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대포차 거래로 재테크? 일반인·회사원도 대거 가담남편 페라리-아내 벤틀리 '쾅'…돈 뜯어낸 택시기사차량에 엉덩이를 '쑥'…'헐리우드 액션' 사기단 검거굿값으로 17억 받은 무속인 실형…사기 혐의 기준은?환자에 마취제 주고 "만병통치약"…가짜 한의사 덜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