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남 함안 가야시대 '말이산 고분군' 정비업체가 훼손

[앵커]

경남 함안의 아라가야 시대 고분군은 세계문화유산 등재가 추진될 정도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는데요. 그런데 고분군 경관 공사를 맡은 업체가 오히려 고분을 훼손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30톤짜리 굴삭기가 그 위를 지나다녔다고 합니다.

배승주 기자입니다.

[기자]

사적 515호로 지정된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 주위에 새로 길이 생겼습니다.

폭 4m, 길이 1.4km에 이르는 이 길은 대형 고분 37기가 모여있는 중심부를 관통합니다.

2017년 세계문화유산 등재 심사를 앞두고 경관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벌어졌습니다.

고분군 주변 정리를 의뢰받은 업체에서 잘라낸 나무를 차량으로 운반하기 위해 길을 닦은 겁니다.

고분 훼손을 막기 위해 중장비는 사용하지 말도록 했는데 공기에 쫓긴 업체는 30톤급 대형 굴삭기를 몰래 동원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청동기 시대 돌널무덤 절반 정도가 흔적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아직 땅 밑에 묻혀 있는 천여기의 고분 훼손도 우려됩니다.

[조희영 회장/아라가야 향토사연구회 : 무게가 30톤이 나가는 대형 굴삭기가 여기 위를 지나다녔다면 밑에 유구는 파괴되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함안군은 해당 업체를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고발하고 업무 과실 여부에 대해 자체 감사에 들어갔습니다.

JTBC 핫클릭

남산 케이블카 있는데 곤돌라 설치…말 못할 속사정설악산 '오색 케이블카' 설치…환경부, 조건부 승인칠하고, 옮기고, 없애고…'공공미술품' 멋대로 훼손[인터뷰] 박충흠 조각가 "페인트칠 몰랐다…원작 훼손 사례 본적 없어"'징용을 기억하라'…피해기록물 세계유산 등재 추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