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개포시영·고덕주공3단지 이주시기 조정(2보)


[머니투데이 임상연 기자]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전·월세시장의 불안감이 커지자 서울시가 재건축사업 속도조절에 나섰다. 관리처분인가 시기조정을 통해 상대적으로 전세난이 심한 강남구와 강동구의 재건축 이주시점을 늦추기로 한 것으로 다른 사업장으로 확대될지 주목된다.

서울시 주택정책심의위원회는 10일 회의를 열고 관리처분인가 심의를 요청한 강남구 개포시영과 강동구 고덕주공3단지의 인가시기를 각각 4개월, 2개월 이후로 늦추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남구 개포주공3단지도 검토 대상에 올랐지만 개포시영에 비해 상대적으로 단지 규모가 작아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는 판단에 따라 인가시기 조정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번 시기조정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조례'에 따라 결정된 것이다. 시 주택정책심의위원회는 수급 불균형 및 급격한 가격변동, 거래량 집중 등으로 주택시장이 불안정하다고 판단될 경우 관리처분인가 시기를 조정할 수 있다. 조정대상 구역은 의결일로부터 각각의 조정기간 후에 구청으로부터 관리처분인가를 받을 수 있다.

이제원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이번 시기조정은 전세난 완화와 서민주거안정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며 "향후 이주시기가 적절하게 분산될 수 있도록 철저하게 모니터링하고 주택시장 안정을 위해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대규모 재건축이 예정돼 있는 지역은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구체적인 이주계획 수립과 단계적 이주시행이 이루어지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상연 기자 sy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