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계자살예방의 날, 인터넷 통해 자살방법 공유... 경찰 단속에 나서

사진 KTV뉴스 캡처


경찰이 매년 9월10일 세계 자살 예방의 날을 맞아 인터넷을 떠도는 자살유해정보에 대한 모니터링을 벌인다.

뉴시스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전국 사이버수사관과 사이버 명예경찰 '누리캅스'를 활용해 인터넷 포털이나 카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 연중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최근 인터넷을 통해 자살방법을 공유하고 동반자살자를 모집하는 사례가 늘고 있어 이를 예방하고자 마련된 대책이다. 2013년 기준 우리나라 자살자수는 1만4427명이다. 국민 10만명당 28.5명이 스스로 숨을 거두는 셈이다.

이에 경찰은 연중 모니터링과 함께 동반자살을 권유하거나 독극물을 판매하는 등 자살을 방조하는 사이트에 대한 단속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실제 자살행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사이트 및 카페 운영자와 독극물 판매자를 내사해 자살방조 혐의로 엄정 처벌할 계획이다.

또 개인간 자살유해정보가 공유될 수 있는 SNS 업체와의 간담회를 열어 자체 모니터링 강화 등 자율정화를 촉구하기로 했다.

앞서 경찰은 매년 누리캅스, 중앙자살예방센터 모니터링단과 함께 인터넷상 자살유해정보를 접수,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포털사에 신고해 삭제되도록 조치 중이다.

이와 함께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 회원사에서 자살을 시도하는 게시글이 발견됐을 시 경찰이 긴급 통보받을 수 있도록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파력과 파급력이 뛰어난 인터넷을 통해 유통되는 자살유해정보의 폐해를 막고 온라인상 생명존중문화를 확신시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세계자살예방의 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