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부조작·불법 스포츠 도박 선수 26명 검거















경기경찰청 제2청은 8일 불법 스포츠 도박 게임에 베팅한 뒤 프로농구 승부를 조작해 돈을 번 혐의로 프로농구 선수 김모(29)씨와 유도 선수 황모(2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전ㆍ현직 농구선수 11명과 유도 선수 12명, 레슬링 선수 1명 등 24명을 입건했다.



유도선수 황씨는 지난 2월 프로농구 경기를 앞두고 농수선수 김씨에게 엉뚱한 슛을 던지는 방법으로 승부 조작을 부탁한 혐의다. 김씨는 이에 응해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 경기와 관련,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에서 100만~300만원을 베팅해 배당금을 챙겼다고 경찰은 밝혔다.



입건된 나머지 24명은 불법 인터넷 도박 사이트에서 2009년 8월부터 지난 3월까지 100만원에서부터 수억 원까지 도박한 혐의다. 이들은 주로 국군체육부대에서 알게 돼 군부대의 사이버 지식방(PC방)에서 도박하거나 휴대전화를 몰래 반입해 스포츠 도박을 했다. 이밖에 프로농구 국가대표 김선형(27·서울SK) 선수가 대학 시절 상습적으로 불법 스포츠 도박을 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사진 경기경찰청 제2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