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페인 언론, '바르셀로나, 장결희와 계약해지'…장결희측 "연락 없었다"

장결희. [사진 중앙포토]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장결희(17)와 계약해지한다는 스페인 현지 보도가 나왔다.



바르셀로나는 8일 '5명의 유소년 선수를 팀에서 내보내게 됐다'고 발표했다. 앞서 스페인 신문 문도 데포르티보는 한국선수 장결희을 포함한 5명의 유소년선수 방출 명단을 공개했다.



지난 2011년 장결희와 이승우(17) 등을 영입한 바르셀로나는 국제축구연맹(FIFA) 징계를 받았다. FIFA는 바르셀로나가 18세 미만 선수들의 해외 이적을 금지하는 규정을 위반했다며 해당 선수 1년간 공식 출전정지 등의 징계를 내렸다.



장결희는 내년 4월 징계가 끝난다. 하지만 FIFA가 7일 바르셀로나에 해당선수들의 연습경기 출전은 물론 구단 시설 이용과 거주까지 불허한다는 결정을 내렸다. 그래서 바르셀로나가 5명의 유소년 선수와 계약해지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장결희측과 장결희 아버지 장동면씨는 "결희가 현지 에이전트에게 문의한 결과 바르셀로나로부터 어떤 연락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문도 데포르티보와 달리 바르셀로나 구단은 5명의 구체적인 이름을 아직 공개하지는 않았다.



문도 데포르티보가 공신력 있는 매체지만, 오보를 냈을 가능성이 있다. 반면 바르셀로나가 내부 결정을 내리고 추후 장결희 측에 방출을 통보할 가능성도 있다. 바르셀로나는 '5명의 상황을 최대한 존중한다. 팀과 헤어질 때까지 선수들과 정보를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승우는 현지언론이 예상한 방출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하지만 내년 1월 징계에서 벗어나는 이승우가 팀 훈련 참가가 불가능하다면 다음달 칠레에서 열리는 FIFA 17세 이하 월드컵 준비에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