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남북, 10월20~26일 금강산서 200명 이산상봉 합의 (합의서 전문)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이 다음달 20~26일 금강산에서 열린다.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 대표단은 만 24시간 협상 끝에 8일 이같이 합의했다. 남북 양측 각 100명, 모두 200명의 이산가족이 상봉을 할 수 있게 됐으며, 이와 별도로 남측 250명, 북측 200명을 대상으로 생사 확인을 추진하기로 남북이 합의했다.



합의서 전문은 아래와 같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합의서



남과 북은 2015년 9월 7일에서 8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갖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남과 북은 2015년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한다.

① 상봉 규모는 쌍방이 각각 100명으로 하고, 거동이 불편한 상봉자에 한하여 1~2명의 가족이 동행한다.

② 생사확인 의뢰서는 9월 15일에, 회보서는 10월 5일에, 최종명단은 10월 8일에 교환하되, 생사확인 의뢰대상은 남측은 250명, 북측은 200명으로 한다.

③ 기타 상봉방식, 선발대 파견 등 실무사항은 관례에 따라 진행하되, 필요한 경우 판문점을 통해 협의한다.

2. 남과 북은 인도주의적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 나가자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가까운 시일안에 남북적십자회담을 열어 이산가족 상봉을 계속 해나가는데서 제기되는 문제들을 비롯하여 상호 관심사들을 폭넓게 협의해 나가기로 한다.

2015년 9월 8일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남북적십자 실무접촉

남측 수석대표 이덕행 북측 단장 박용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