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그룹, 기업문화개선위원회 구성 끝내





롯데그룹이 지난달 말 지배구조 개선 TF에 이어 두 번째 혁신조직인 기업문화개선위원회를 띄웠다. 이르면 다음주 중 출범할 예정이다.



롯데정책본부 이인원 부회장
8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이날 구성을 끝낸 기업문화개선위원회에는 공동위원장 및 위원 10여 명과 실무를 담당하게 될 사무국, TF팀 등 총 20여 명이 속해있다. 위원장은 롯데정책본부장인 이인원 부회장과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인 이경묵 교수가 공동으로 맡게 된다. 위원장뿐만 아니라 구성위원도 인사조직, 여성, 공정거래, 기업, NGO 등 다양한 분야의 외부 전문가들을 영입하여 롯데 내부 경영진과 동수를 이뤘다.



외부위원으로는 이복실 전 여성가족부 차관,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이사장, 이동훈 전 공정위 사무처장, 변대규 휴맥스 홀딩스 회장이 참여한다. 내부위원은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 오성엽 롯데케미칼 전무,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상무, 김경호 롯데닷컴 상무 등 다양한 직급의 임원진으로 구성했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이는 내부의 ‘목소리’ 뿐 아니라 외부 전문가의 ‘쓴 소리’를 반드시 반영할 수 있도록 하라는 신동빈 회장의 주문에 의한 조치”라며 “이를 통해 기업문화에 대해 외부 전문가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 변화를 위한 정책과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출범하는 기업문화개선위원회는 지난 달 말 발족한 지배구조 개선 TFT에 이은 혁신조직으로, 지난 달 11일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롯데를 과감하게 개혁하고 바꿔 나가겠다고 약속한 신동빈 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앞으로 기업문화개선위원회는 ‘사랑받는 롯데’를 만들기 위한 핵심 과제로 ▲임직원이 자긍심을 갖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는 롯데 ▲투명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육성하는 윤리적인 기업 롯데 ▲고객과 파트너사의 권익보호를 위해 건강한 기업생태계 구축에 앞장서는 롯데 등 총 세 가지 테마를 선정해 추진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롯데의 성장 과정에서 발현된 긍정적인 면은 구체화해 지속적으로 계승하는 한편, 변화하는 환경에 맞추어 개선하고 혁신해야할 점은 면밀한 검토를 통해 바꾸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롯데 기업문화개선위원회의 공동위원장인 이경묵 교수는 “롯데가 진심으로 변화를 원하는 만큼 객관적인 시각에서 발전적인 조언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기업문화를 바꾼다는 것이 단기간에 쉽게 달성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내외부의 균형 잡힌 시각을 바탕으로 여러 의견을 수렴하는 노력을 통해 롯데 임직원의 자긍심을 높이고, 국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새로운 각오로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며, 활발한 소통을 통해 고객, 파트너사, 임직원 모두에게 사랑받는 기업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출범을 변화와 혁신을 실천해 나가는 초석으로 삼아 전 임직원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롯데는 기업문화개선위원회를 통해 기업문화 혁신을 체계적으로 전개하는 한편, 이해관계자 배려 등 소통 수준도 대폭 향상시킬 예정이다.



롯데는 그룹차원의 지배구조 개선 및 경영투명성 강화를 위해 지난 달 지배구조 개선 TFT를 출범했다. 호텔롯데 IPO, 순환출자 해소, 지주회사 전환, 경영투명성 제고 등 총 4가지의 중점 추진과제를 선정해 실행 중이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