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실직까지 보장하는 상해보험…며칠간 주나 봤더니

KB손해보험 실직까지 보장하는 KB리빙케어 상해보험 출시(사진)




KB손해보험은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생활 리스크를 폭넓게 보장하는 ‘KB 리빙케어 상해보험’을 8일 출시했다.



기존의 상해보장과 더불어 실직 시 구직활동을 위한 비용까지 보장한 것이 특징이다. 또 상해사고에 노출이 많은 학생층과 노인층이 가입 가능하도록 만 15세부터 80세까지의 폭넓은 가입연령을 제공한다.



‘KB 리빙케어 건강보험’은 일반상해 장해를 기본계약으로 골절, 화상, 교통상해 등 다양한 상해리스크와 소송법률 비용, 보이스피싱손해와 자동차사고부상보장 등 각종 생활리스크, 가장 부재 시 생활지원금, 소득 상실 시 구직지원금 등 특약으로 구성돼 있다.



구직급여 담보는 고용보험에서 구직급여 수령 시 90일 한도로 구직급여일당을 제공하고, 31일과 61일 계속 수령 시 장기구직급여지원금을 지급한다. 또 질병이나 부상 등으로 실직한 경우 ‘상해질병구직급여지원금’까지 제공해 가장의 소득상실을 보장한다.



또 가장의 사망 또는 신체 장애시 80세 혹은 100세까지 생활지원금을 지급한다.



이 외에도 보이스피싱으로 입은 실제손해액의 70%(최대 300만원 한도)까지 보상해주는 ‘보이스피싱 손해’ 담보와 골프경기 중 발생할 수 있는 비용 손해(홀인원, 용품 파손 등)를 보장하는 골프관련 담보도 선택할 수 있다.



보험기간은 10,15,20,30년 만기로 일반상해 80% 이상 후유장해 발생 시 보장보험료가 납입 면제된다. 보험료는 생활 리스크 위주의 담보 구성 시 40세 남자, 상해 1급, 20년 납부 기준으로 5만원 수준이다.



김재구 KB손해보험 장기상품부 팀장은 “날로 다양해져 가는 일상 속의 리스크에 대비하고자 실직과 보이스피싱 등 사고를 보장하는 항목을 신설했다”며 “만 15세부터 80세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본인의 상황에 맞는 보장 항목을 적절히 구성할 수 있도록 개발했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