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모론에 맞선 과학] 아폴로 11호, 우주 방사능대 통과했을까? 피폭 피하려 지구~달 최단거리 우회

“지구를 둘러싼 밴앨런대를 지나면서 방사능에 노출된 생명체는 목숨을 잃는다. 달 탐사는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었다.”



 인류의 달 탐사가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음모론자들은 이렇게 주장한다. 우선 밴앨런대가 생소한 독자들이 많을 거다. 1958년 처음 확인된 것으로 지표면에서 1000~6만㎞ 상공에 있는 방사능대를 말한다. 지구를 둘러싼 투명한 거대 도넛을 상상하면 이해하기 쉽다. 이를 발견한 미국 과학자 제임스 밴 앨런(James Van Allen·1914~2006)의 이름을 따왔다. 음모론자들은 박사의 언론 인터뷰 등을 근거로 거짓 논리를 만들었다. 그가 61년 인터뷰에서 “생명체는 이 지역을 뛰어넘어 생존할 수 없다”고 주장한 건 사실이다. 하지만 밴 앨런 박사는 “우주인을 보호할 수 있는 적절한 장치가 발명되기 전까지”라는 단서를 달았다. 전체 중 일부를 인용해 침소봉대(針小棒大)한 것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도넛을 닮은 거대 방사능대의 존재를 달 탐사 이전에 알고 있었다. 닐 암스트롱 등을 실은 아폴로 11호는 ‘회피’ 전략을 써 방사능 피폭량을 최소화했다. 우주선의 궤적을 보면 명확하다. 상대적으로 방사능이 몰린 도넛 중심부를 피해 외곽으로 방향을 잡았다. <그래픽 참조> 최기혁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연구단장은 “아폴로 11호는 피폭을 최소화하기 위해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하는 최단거리를 포기했다”며 “밴앨런대를 지나는 시간도 3~4시간에 불과해 우주인의 목숨을 위협할 정도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아폴로 우주인이 방사능대를 통과하면서 입은 피폭량은 32mrem(밀리렘) 정도로 성인 기준 1년 방사능 허용 수치인 500mrem의 1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한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