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통선 접경 대피소 55곳 발전기·화장실 등 갖춘다

경기도 접경 지역의 주민 대피시설이 화장실과 비상식량조차 갖추고 있지 않다는 지적(본지 8월 26일자 10면)과 관련해 경기도가 이들 시설들을 전면 개편기로 했다.



경기도, 11억 투입 시설 개선키로

 경기도는 7일 북한의 포격 도발 등 비상시 주민 대피시설 55곳의 편익 기능을 강화하는 등 대대적인 환경 개선에 나선다고 밝혔다. 도는 우선 파주시 대성동과 연천군 횡산리, 김포시 조강리 등 민간인 출입통제선 이북 지역과 주요 포격 예상 지역 18곳을 중점 관리시설로 지정해 직접 관리하기로 했다. 또 민통선 남쪽 지역 37곳에도 필수 시설을 설치하고 해당 시·군이 관리하도록 했다.



 중점 관리시설 18곳은 주민들이 이틀 이상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바꾼다. 자가발전기와 비상 급수시설을 비롯해 화장실·샤워실 등 필수 시설이 설치된다. TV·전화기·제습기·인터넷 등 생활 시설도 보강된다.



 또 고양·양주·포천 등 민통선 이남 37곳은 1~2일 피신할 수 있는 시설로 꾸민다. TV 등 필수 시설은 물론 식수와 전투식량 등이 비치된다. 대피 시설 전기요금 등은 도가 지원해주기로 했다. 이들 시설은 평상시엔 작은 도서관과 안보 체험 교육장 등 주민복지 공간으로 활용된다.



 경기도는 중점 관리시설 18곳은 4억9000만원을 투입해 11월까지 개편을 마치기로 했다. 37곳은 6억5000만원을 들여 내년 상반기 중 작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