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 칼럼] 저가의 덫에 걸린 IT서비스 생태계

윤선희
㈜퍼니피플 대표
정보기술(IT) 산업의 인재 유치 전쟁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세계 최고의 IT 기업은 각 분야의 최상급 인재를 스카우트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IT 산업 인재는 그 능력을 바탕으로 무한대의 파생효과를 창출해내기 때문이다. 당연히 더 큰 성공을 위해 치열하게 노력하는 미래의 IT인이 양산되는 자생적 육성이 이뤄진다.



 IT 강국이라 외치는 한국의 현실은 어떨까. 국가 정책은 다양하다. 하지만 자생적인 생태계 조성을 지원에는 분명 한계가 있다.



 가령 소프트웨어 진흥법의 경우 SW사업 품질 저하, 개발자 처우 악화 등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용역의 다단계 하도급 거래를 규제하고, 대기업 참여를 제한해왔다. 정책만 보면 중소기업의 이득은 훨씬 많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중소기업의 사업 기회가 많아져 매출은 증가한 것으로 보이지만 저가 경쟁이 자리 잡아 기업의 영업이익은 오히려 감소하고 있다.



  구조적 문제가 있다. 외국은 프로젝트를 발주하기 위해 정확한 요구 사항과 그에 맞는 기간, 예산이 포함된 계획을 만든다. 하지만 한국은 프로젝트를 수주하기 위해 영업자가 관여하고, 비전문가가 계획을 수립 한다. 비전문가가 정해 놓은 비용과 시간에 맞춰 프로젝트를 진행하려다 보니 더 싼 업체와 더 싼 인력을 찾게 되고 결국 갑-을-병-정으로 이어지는 재하도급 구조로 이어진다.



 이를 정상화 하기 위해 기업도 다양한 시도를 하고 개선에 앞장서야 한다. 한 예로 국내 IT 서비스 전문 기업에서는 국내 최초로 IT기업 소속 인재를 기업과 연결시켜 다단계로 이어지는 재하청 구조에서 일어나는 시간과 비용 낭비를 줄이도록 ‘기업형 IT인재 중개 플랫폼’을 선보였다.



 물론 이러한 플랫폼만으로 시장 구조 전체가 쉽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과열된 가격경쟁에서 벗어나 IT 종사자가 그들 가치에 맞는 제대로 된 대가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



윤선희 ㈜퍼니피플 대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