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헬스] "이 닦을 때 피 나면? 더 세게 닦으시죠!"





구강 미(美)인 토크 콘서트

“이를 닦는데 피가 나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네? 피가 나는데 더 세게 닦을 거라고요?” 개그맨 서경석씨가 객석에서 나온 대답을 말하자 관객이 까르르 웃는다. 그런데 “네, 정답입니다”라는 서씨의 이어진 말에 객석이 술렁인다. 지난달 28일 대한치과의사협회와 오랄-비가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문화홀에서 개최한 ‘구강 미(美)인 토크 콘서트’(사진) 현장이다. 이날 대한치과의사협회 이정욱 홍보이사는 “치아에 플라크가 쌓여 있으면 양치할 때 피가 날 수 있다”며 “칫솔질을 좀 더 세게 해 플라크를 없애는 게 더 큰 질환을 막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대한치과의사협회와 오랄-비가 함께 진행하는 대국민 ‘구강 안티에이징 캠페인’의 하나로 진행됐다. 서경석씨의 능청스러운 개그와 이정욱 홍보이사의 찰떡 호흡, ‘건치 연예인’ 가수 홍경민씨의 공연으로 관객 300여 명은 다양한 구강 건강 정보를 쉽고 즐겁게 배웠다. 오랄-비 박정연 마케팅부장은 “국민이 올바른 칫솔질과 함께 구강 안티에이징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대한치과의사협회와 다양한 캠페인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