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시장 가서 콕 찍은 작품 온라인 구입

‘아트테크(아트+재테크)’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은 어디서 무슨 작품을 얼마에 구입해야 할지 고민한다. 전문 경매사가 초보자에게 추천하는 아트테크 접근 방법을 알아봤다.



'아트테크' 입문 가이드

1. 여러 작품 소액 분산 투자



작품 가격은 몇만원에서부터 수백만원, 수십억원, 수백억원까지 천차만별이다. 초보자에게는 어느 정도 규모의 투자금을 들여 작품을 구입해야 할지 고민이 된다. 전문가들은 미술적 안목이 부족한 초보자는 큰 금액의 한 작품을 구입하는 것보다 비교적 저렴한 작품을 여러 개 구입하는 분산 투자 방식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또 평균적으로 자신의 한 달 월급 정도의 금액을 투자하기를 권한다.





2. 온라인 경매 먼저 시작



현장에서 경매사가 진행하는 오프라인 경매와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경매 과정이 이뤄지는 온라인 경매가 있다. 미술 경매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이라면 온라인 경매를 먼저 시도해 보길 추천한다. 온라인 경매의 경우 오프라인 경매에서는 취급하기 힘든 작은 소품부터 판화, 덜 알려진 예술작품까지 다양한 작품이 거래되기 때문에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시작하는 매매를 경험할 수 있다. 온라인 경매는 경매 전 경매 작품을 오프라인 전시장에 전시하는 프리뷰 전시를 해 작품을 구입하기 전에 실제 작품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3. 세로 그림보다 가로 그림을 선택



같은 크기에 같은 수준의 그림이라도 그림의 방향에 따라 가격은 달라진다. 위에서 아래로 긴 세로 그림보다 양옆으로 긴 가로 그림이 더 비싸다. 바닥에 앉아 생활하는 좌식 생활방식에서 의자와 같은 가구를 이용하는 입식 주거문화로 바뀌면서 거닐며 보기 편한 가로 그림이 인기를 얻게 됐기 때문이다. 또 처음 작품을 고를 때는 추상화보다는 구체적인 형상이 보이는 구상화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추상화의 경우 작가의 의도를 한눈에 파악하기 어려워 처음 아트테크를 시작하는 사람이 작품성 있는 그림을 선별하기 어렵다.



4. 이전 경매 기록으로 작품 가치 확인



처음 미술을 접한 초보자는 예술작품의 가치를 가늠하기 어렵다. 작품 수준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구매하려는 작가 다른 작품의 이전 경매 기록을 파악할 수 있다. 보통 갤러리의 경우 작품 거래 가격을 공개하지 않지만 경매는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구체적인 거래 가격을 공개한다. 따라서 미리 경매 홈페이지를 통해 이전 작품의 거래 금액을 파악하면 현재 구입하려는 작품의 가격을 예상할 수 있다. 신진 작가의 경우 해당 작가의 전시 활동을 살펴야 한다. 꾸준히 작가의 활동을 지켜보고 끊임없이 정보를 수집하는 것이 중요하다.



작품 파는 시기, 전문 경매사와 상의



아트테크의 매력 중 하나는 작품 가격이 어떻게 달라질지 모른다는 것이다. 100만원 했던 작품이 수년 뒤 수천만원을 호가하고, 수천만원을 넘던 작품이 수백만원대로 내려가기도 한다. 그 때문에 작품 매매 과정을 통해 단기간에 수익을 얻는 것보다 장기간 보관하며 경매 업체의 전문 경매사와 작품을 파는 시기를 꾸준히 상의하는 것이 좋다. 미술시장의 흐름과 작가의 영향, 해외 전시 활동, 위치 변화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는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면 경제적 손해를 피할 수 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도움말=K옥션 경매사 손이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