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 비즈니스 1대1 상담 최종 결과 3300억원

박근혜 대통령의 중국 방문(지난 2∼4일) 중 상하이에서 열린 ‘한·중 비즈니스 1대1 상담회’ 최종 성과가 2억 8000만달러(약 33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이 행사는 대한상의, 코트라(KOTRA)와 중국국제무역촉진위(CCPIT)가 주최했고 박 대통령도 4일 오후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이 상담회에서 한·중 기업간 계약의 실질적 성과는 최종적으로 43건, 2억8000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청와대는 2억 4000만 달러 정도를 예상했었다.



1대1 상담회에 참여한 중국 측 바이어의 수는 당초 180개사에서 198개사로 18개사가 늘어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상담회가 전승전 연휴기간(3~5일)에 개최돼 당초 중국 기업의 참석 저조가 우려됐지만, 박 대통령과 경제사절단의 방문 소식을 듣고 당일에만 상하이 지역 업체 18개사가 몰려들었다”고 말했다. 특히 항공부품, 친환경 자동차 부품 등 첨단산업 분야에서 기술력을 갖추고 있으나 신뢰도 문제로 중국의 대기업과 납품계약이 지연되던 업체들이 이번 1대1 상담회를 계기로 계약을 따내는 성과를 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