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니·유라·찬미, 'DMC페스티벌-K-POP 슈퍼콘서트'출격…섹시댄스로 시선강탈

EXID 하니 [사진 일간스포츠]




걸스데이 유라 [사진 일간스포츠]




하니·유라·찬미



걸그룹 'EXID'의 하니, '걸스데이'의 유라, 'AOA'의 찬미가 지난 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문화광장에서 열린 K-ICT와 함께하는 'K-POP 슈퍼콘서트'에서 뜨거운 무대를 선보여 화제다.



이날 콘서트에 출연한 하니, 유라, 찬미는 섹시 계보를 이어온 솔로 여가수들의 댄스를 재해석한 무대로 좌중을 압도했다. 손담비의 '미쳤어'로 의자춤을 선보인 'EXID'의 하니부터 이효리의 '유고걸'을 선보인 '걸스데이'의 유라, 박지윤의 '성인식'으로 아찔함을 선보인 'AOA'의 찬미까지 화려한 섹시댄스를 선보였다.



'K-POP 슈퍼콘서트'는 방송 콘텐츠와 ICT(차세대 정보통신기술)가 결합된 신개념 방송통신융합 한류 페스티발인 '2015 DMC 페스티발'의 개막식으로 김건모, 김연우, 백지영, 소녀시대, 엑소, 2PM, 씨엔블루, 비스트, B1A4, 걸스데이, 에일리, AOA, 틴탑, 빅스 등이 참여했다.



하니·유라·찬미

온라인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하니·유라·찬미

EXID 하니 [사진 일간스포츠]

걸스데이 유라 [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