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살한 관심병사 절반은 이미 자살우려군으로 분류…관리 미흡 지적

군 복무 중 자살한 관심병사의 절반 가량이 이미 자살 가능성이 높은 병사로 분류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 중 절반은 부대 내에서 목숨을 끊어 군내 자살 위험 병사 관리가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국회 국방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백군기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5년 8월말까지 자살한 관심병사 136명 중 64명(47.1%)은 사전에 군이 자살우려자로 분류한 ‘A급 관심병사’였다.



백 의원은 “군이 자살우려자로 판단한 후에도 ‘1인 멘토’ 지정 외에 특별한 관리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군 부적응자에 대해서는 사회로 빨리 복귀시키는 등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근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A급 관심병사 64명 중 34명(53.1%)은 탄약고ㆍ사격장ㆍ생활관 등 군 부대 내에서 자살한 것으로 집계됐다. 계급별로는 일병이 33명(51.5%), 이병 22명(34.3%), 상병 7명(10.9%) 순이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