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버랜드 '지구마을' 추억속으로















용인 자연농원 시절인 1985년 가동을 시작한 에버랜드의 놀이시설 ‘지구마을’이 30년간의 추억을 남기고 6일 운행을 마감했다.



6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지구마을은 9인승 보트를 타고 물길을 돌며 세계 18개국의 문화를 체험하는 실내 놀이시설이다. 세계 여러 나라 사람의 형상을 한 650개의 인형과 1만3000개가 넘는 램프로 꾸며져 있다.



지구마을은 85년 10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해 2015년 9월 6일까지 총 29년 11개월(1만926일)동안 1100만회 이상 운행하며 5000만명이 탑승하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산술적으로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한 번씩 이용해 본 셈이다.



실제 최첨단 놀이기구가 나오기 전인 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지구마을은 ‘국민 놀이기구’로 사랑을 받아왔다. 86년부터 94년까지 9년간 연평균 150만명이 탑승했는데, 당시 에버랜드 한 해 방문자가 300만~400만명 수준이었음을 감안하면 에버랜드 이용객들의 필수 코스였음을 짐작할 수 있다. 에버랜드에선 사파리(86년 오픈, 6600만명), 아마존 익스프레스(94년 오픈, 5500만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고객들이 이용한 놀이기구이다.



지구마을은 해외 여행과 인터넷이 보편화하지 못했던 80년대 말부터 90년대 초 우리 국민들에게 세계 각국의 문화를 간접 체험하고 이해하는 시간을 제공했다. 특히 어린이들에게 세계를 향한 큰 꿈을 심어 줘 가족 단위 고객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한국은 지난 89년 해외여행이 전면 자유화됐다.



에버랜드는 지구마을 운행 종료에 앞서 지구마을과 관련된 특별한 추억들을 응모하는 사전 이벤트를 진행했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 에버랜드 SNS를 통해 진행한 사연 공모에는 총 1200명이 참여해 각자의 소중한 추억들을 소개했다.



지금은 돌아가신 부모님과 어린 시절 함께 한 시간을 회상하는 사연부터 또래 친구들과 자연농원을 찾아 지구마을을 이용하며 어른이 되면 세계 각국을 누비는 사업가가 되겠다는 꿈을 키운 이야기 등 사연들도 다양했다. 에버랜드는 사연을 공모한 고객들 중 10명을 선정, 지구마을이 마지막으로 운영된 6일 에버랜드로 초청해 소중한 추억을 되새기는 시간을 마련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사진 설명>

1. 1980년대 에버랜드 지구마을

2. 1980년대 에버랜드 지구마을

3. 현재 에버랜드 지구마을 전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