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토로 마을로 간 유재석, “늦어서 죄송합니다“ …시청자들도 울었다

우토로마을 유재석 [사진 MBC 무한도전 캡쳐]




우토로마을 유재석



MBC <무한도전>의 유재석이 지난 5일 방영된'배달의 무도'특집에서 일본 우토로 마을에 사는 마지막 1세대 할머니에게 눈물을 흘리며 사죄했다.



5일 오후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해외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에게 따뜻한 밥상을 전하는 ‘배달의 무도’ 특집의 세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앞서 아프리카, 남미, 북미에 이어 아시아 대륙을 담당한 하하가 일본 우토로 마을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우토로 마을은 일제 강점기였던 1941년 강제 징용된 한국이 1300여 명이 살던 곳으로 현재도 150여 명의 한국이 거주하고 있다.



하하는 이곳을 떠나지 못했던 한국인들을 만나고, 시청자들이 아직 모르고 있던 우토로 마을에 대한 가슴 아픈 사연을 접했다. 먼저 도착한 그는 직접 한국에서 공수해 간 다양한 음식들을 우토로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1세대, 2세대 거주민들에게 대접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한 이들은 곧 우토로 마을을 떠나야 하는 주민들을 만나 각자 사연이 담긴 집과 함께 사진을 남겨줬다. 특히 강제 징용 1세대로 91세의 나이인 강경남 할머니가 등장하는 부분은 시청자들의 눈가를 적셨다.



하하는 직접 할머니의 고향인 경남 사천을 찾아가 촬영한 동영상과 사진을 할머니에게 소개했다. 할머니는 두고 온 고향생각에 눈시울을 붉혔고 참고 있던 하하와 유재석도 결국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이어 유재석은 할머니에게 “저희가 너무 늦게 왔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용서를 구했다. 유재석은 우토로 마을을 떠나면서 마을 주민들이 싸준 도시락을 먹으며 눈물을 삼키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우토로마을 유재석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우토로마을 유재석 [사진 MBC 무한도전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