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V동물농장'에서 투견 농장의 현실 포착…"만신창이 된 개는 식용으로"

동물농장 투견[SBS `TV 동물농장 캡쳐]




′TV 동물농장′ 투견 농장 충격 현장 포착, 만신창이 된 개는 식용견으로 쓰여



′동물농장′이 불법 투견 현장을 포착했다.



6일 방영되는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투견 농장 개들의 충격적인 이야기가 펼쳐졌다.



′TV 동물농장′ 제작진은 상처투성이 개들이 있다는 제보를 받고 깊은 산 속 투견 농장으로 향했다. 현장에는 몸에 생긴 상처로 제대로 걷지도 못하는 개들이 많았다. 이 개들은 배설물로 뒤엉킨 철장에 갇혀 있어야하는 처절한 신세였다.



투견 시합은 도박으로 분류된 엄연한 범죄행위라 은밀하게 이뤄진다. 이같은 이유 때문에 현장 파악이 어려운 편이다. 이에 ′동물농장′ 제작진 역시 조심스럽게 접근했고 비극적인 현장을 확인했다. 당일 밤 링을 실은 트럭을 선두로 끝없이 차량 행렬이 이어졌다.



주인 손에 끌려 나온 개들은 피투성이로 이기거나 만신창이가 되면 식용견으로 쓰인다.



투견 현장은 6일 오전 9시30분 방영되는 ′TV 동물농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물농장 투견

온라인 중앙일보

동물농장 투견[SBS 'TV 동물농장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