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은 유커가 가장 친절하다고 생각하는 국가

유커(遊客ㆍ중국인 관광객)가 해외여행을 다녀온 후 가장 친절한 나라로 ‘한국’을 꼽았다. 가장 많이 방문하는 국가는 ‘미국’이었다.



6일 전세계 호텔예약사이트인 호텔스닷컴(Hotels.com)이 발표한 ‘2015년 중국 해외여행 모니터’ 보고서에 따르면 해외여행을 다녀온 중국인 관광객의 14%가 가장 친절한 국가는 한국이라고 답해 1위에 올랐다. 태국(9%)과 일본(7%)이 그 뒤를 이었다.



지난해 호텔스닷컴 중국 웹사이트에서 예약된 객실을 집계한 결과, 중국인 관광객이 가장 많이 방문한 국가 순위에서 한국은 미국ㆍ태국ㆍ홍콩ㆍ일본ㆍ대만에 이어 6위를 차지했다.



올해 1∼5월 호텔스닷컴 중국 웹사이트에서 해외방문을 희망하는 국가의 검색 부문에서도 한국은 4위에 올랐다.



유커가 호텔스닷컴을 통해 지출한 중국인 관광객의 1박 숙박비는 평균 15만5311원이었다. 호텔 숙박료를 가장 많이 지출하는 나라 가운데 한국은 10위로 집계됐다. 중국인이 1박에 평균 객실 요금을 가장 많이 지불한 여행지는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키웨스트(34만436원)였다. 제주도 서귀포가 30만1548원으로 2위에 올랐고, 멕시코 칸쿤(30만1025원), 미국 뉴욕(29만3172원), 아랍에미리트 두바이(29만1950원) 등의 순이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