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생일 낮춰 추가이득, 출생일 2개월 늦추고 2억 원 이득 챙기는 사례 발생

출생일 낮춰 추가이득 [사진 mbc 뉴스 캡처]




출생일 낮춰 추가이득, 출생일 2개월 늦추고 2억 원 이득 챙기는 사례 발생



출생일 낮춰 추가이득을 본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내년 1월 1일 60세 정년연장법 시행을 앞두고 올해 퇴직 대상인 공기업 고액 연봉 임직원들이 호적상 출생일자 정정을 통해 정년을 연장하는 사례가 속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이완영 의원이 제출받은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정년 60세 법이 통과된 2013년 4월 30일을 전후해 국토부 산하 공기업 직원들의 호적 변경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출생일을 2개월 늦추는 것만으로 정년연장법 적용을 받아 총 2억 원이 넘는 이득을 챙기는 사례가 있었다며 정부는 전수 조사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다.



출생일 늦춰 추가이득 소식에 네티즌들은 “출생일 늦춰 추가이득, 2억 넘는 이득이라니” “출생일 늦춰 추가이득, 꼼수에는 끝이 없구나" “출생일 늦춰 추가이득, 청년실업에 도움이 안되는 구나” 등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출생일 낮춰 추가이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