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시세끼 옥택연 박신혜, "더럽게 말 안 듣네" 박신혜 일침 왜

[사진=tvN `삼시세끼`옥택연 방송 캡처] 삼시세끼 옥택연 박신혜 삼시세끼 옥택연 박신혜

삼시세끼 옥택연 박신혜 삼시세끼 옥택연 박신혜
4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정선편 시즌2'(삼시세끼)에서는 옥택연, 이서진, 김광규와 게스트 박신혜가 함께 옥수수를 수확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박신혜는 옥택연과 한 팀을 구성해 옥수수를 수확한 가운데 두 사람은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신혜는 “택연 오빠랑은 뭘 해도 죽이 잘 맞겠구나 느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박신혜와 옥택연의 '썸'을 느낀 나영석 PD는 옥택연에 "하트밭에 가서 (박신혜에게)고백하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에 멋쩍게 웃던 옥택연은 박신혜에게 다가가 "(나PD가)하트밭에 가서 고백 좀 하래"라고 그대로 전달했다.

박신혜는 감기에 걸려 잠시 쉬고 나온 옥택연에게 이서진, 김광규 등과 함께 병원에 가자고 했다.

'괜찮냐'는 질문에 옥택연은 "괜찮아졌다"고 말했지만, 이서진은 "나가자. 병원 한 번 가야 된다"며 밖으로 나가길 제안했다.

이서진의 병원행 제안에 옥택연은 "괜찮다"며 사양했지만, 이서진은 병원 핑계를 대며 계속 밖으로 나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옆에 있던 박신혜도 "오빠 핑계로 우리 나가게"라며 병원에 갈 것을 유도했다. 그러나 옥택연은 "괜찮다"며 연신 병원에 가지 않겠다고 했고, 실망한 박신혜는 "더럽게 말 안 듣네"라고 말해 일침을 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tvN '삼시세끼'옥택연 방송 캡처] 삼시세끼 옥택연 박신혜 삼시세끼 옥택연 박신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