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시세끼’ 눈치없는 옥택연에게 박신혜 "말 더럽게 안 듣네" 티격태격

`삼시세끼` 박신혜 옥택연 [사진 tvN ‘삼시세끼 정선편’ 캡처]


 
‘삼시세끼’ 눈치없는 옥택연에게 박신혜 "말 더럽게 안 듣네" 티격태격

‘삼시세끼’ 박신혜가 옥택연에게 한 말이 화제다.

4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정선편’(이하 삼시세끼) 17회에서는 수미상관 게스트 박신혜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신혜는 ‘삼시세끼’에서 감기에 걸려 잠시 쉬고 나온 옥택연에게 이서진, 김광규 등과 함께 병원에 가자고 했다.

집에서 아파서 한숨 자고 있고 있던 옥택연이 밖으로 나오자, 출연진들은 옥택연에게 “괜찮냐”고 물었다. 이에 옥택연은 “괜찮아졌다”고 말했지만, 이서진은 “나가자. 병원 한 번 가야된다”며 밖으로 나가길 제안했다.

이서진의 병원 행 제안에 옥택연은 “괜찮다”며 사양했지만, 이서진은 병원 핑계를 대며 계속 밖으로 나가려는 모습을 보였다. 옆에 있던 박신혜도 “오빠 핑계로 우리나가게”라며 병원에 갈 것을 유도했다.

병원을 핑계로 읍내에 나갈 생각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옥택연은 "괜찮다"며 연신 병원에 가지 않겠다고 했고, 실망한 박신혜는 "더럽게 말 안 듣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삼시세끼 박신혜 옥택연’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tvN ‘삼시세끼 정선편’ 캡처]
‘삼시세끼 박신혜 옥택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