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서유기’ 첫방송, 강호동 “이수근 악플 구글 본사가 움직여도 다 못지운다”

`신서유기` 첫방송 이수근, 강호동 [사진 ‘신서유기’ 캡처]


 
‘신서유기’ 첫방송, 강호동 “이수근 악플 구글 본사가 움직여도 다 못지운다”

개그맨 강호동이 '상암동 베팅남' 이수근의 악플에 대해 언급한 것이 화제다.

4일 네이버 TV 캐스트에서는 전 1박2일 멤버 강호동, 은지원, 이승기, 이수근이 등장하는 ‘신서유기’가 첫 방송됐다.

신서유기 첫 방송 3화에서 강호동과 은지원, 이수근, 이승기는 중국 시안에서 드래곤볼(여의주) 7개를 모으는 게임에 나섰다.

은지원은 '게임에서 이길 경우 소원을 들어주겠다'라는 제작진의 말에 "인터넷 돌아다니면서 내 욕 글 좀 다 지워달라"라고 요청했다. 이에 강호동은 "그래도 너는 괜찮다"라고 위로했다.

이어 강호동은 "(이수근 악플은) 구글 본사가 움직여도 다 못지운다"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수근은 "2년간 욕을 먹으면서 하루를 시작했다"라고 씁쓸하게 말했다.

'신서유기'는 손오공, 사오정, 저팔계, 삼장법사가 등장하는 중국의 고전 '서유기'를 예능적으로 재해석한 리얼 버라이어티다. '저팔계' 강호동, '삼장법사' 이승기, '사오정' 은지원, '손오공' 이수근까지 4명의 출연자가 출연한다.

‘신서유기 첫방송 이수근’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신서유기’ 캡처]
‘신서유기 첫방송 이수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